재테크

세알못을 위한 해외주식 양도세 Q&A

테슬라株 1000만원 버셨나요? 양도세 165만원입니다

글 : 최은경 조선일보 기자  |   사진 : 셔터스톡

올 한 해 “미국 주식 때문에 밤잠 설쳤다”는 해외 투자자가 부쩍 늘었다. 이른바 ‘서학개미’가 증가해 국내 투자자 외화 주식 거래액은 올해 처음으로 1000억달러(8월 25일 기준)를 넘어섰다. 이 추세라면 연말엔 1500억달러를 넘을 거란 전망도 나온다. “올해 처음으로 미국 주식 해서 돈 좀 벌었다”는 이들도 많을 것이다. 그런데 해외 주식으로 돈을 많이 벌면 5분의 1을 세금으로 내야 한다는 사실. 해외 주식 양도소득세가 뭔지,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아낄 수 있을지 다섯 문답으로 알아본다.
본문이미지

Q  해외 주식 양도소득세가 뭔가?

A 해외 주식을 사고팔아 얻은 매매 차익에 한국 정부가 부과하는 세금이다. 국내 주식의 경우 개미 투자자 대부분 양도소득세를 낼 일이 없다. 국내 특정 종목의 지분 1%(코스닥 2%) 이상 혹은 10억원어치 이상을 가진 대주주만 양도소득세를 내기 때문이다(2021년 4월 이후 양도분부턴 3억원어치로 하향). 해외 주식은 다르다. 미·중 등 해외 주식으로 250만원(기본 공제) 넘게 벌었다면 그 초과분에 대한 세금을 내야 한다. 올해처럼 “애플·테슬라로 재미 좀 봤다”는 사람이 많으면, 해외 주식 양도소득세를 내야 하는 사람도 많아지는 것이다.

대상은 올해 1월 1일부터 12월 31일 안에 결제한 전체 해외 주식 매매 차익이다. 미국 주식의 경우 매수·매도 주문을 해도 실제 결제는 3거래일 뒤에 이뤄지는 만큼, 12월 27일 전에 완료한 거래가 포함된다고 생각하면 편하다. 2021년 5월 자진 신고하고 납부하면 된다. 한국 거주자라면 미국 정부에 추가로 내야 하는 양도소득세는 없다. 다만 배당에 대해서는, 미국 정부에 세금(15%)을 내야 한다. 증권사가 알아서 세금을 제하고 입금해주기 때문에 이는 따로 개인이 계산할 필요는 없다.


Q  올해 얼마나 낼지 계산하려면?
A 해외 주식 양도가액(주식을 팔아 얻은 돈)에서 취득가액(주식을 살 때 낸 돈)과 필요경비(해외 주식 거래 수수료)를 뺀 매매 차익이 양도소득세 대상이 된다. 양도소득세율은 지방세를 포함해 22%다. 해외 주식 거래 수수료는 증권사마다 다른데, 대체로 0.2~0.5% 내외다. 올해엔 해외 주식 투자자를 위한 수수료 무료·할인 이벤트가 특히 많았다.

해외 주식 양도소득세 과세 표준은 종목별로 벌거나 잃은 돈을 합산해서 구한다. 만약 손해 보고 판 종목이 있다면 번 돈에서 잃은 돈을 뺀 다음에 과세를 한다는 뜻이다. A씨가 애플과 테슬라에 각각 500만원씩 투자해 총 1000만원을 벌고, 보잉에 500만원을 투자했다가 250만원을 잃었을 경우를 예로 들어보자(거래수수료는 이벤트를 통해 면제받았다고 가정). 이 경우 A씨의 양도소득세 과세표준은 애플·테슬라로 번 돈 1000만원에서 보잉으로 손해를 본 250만원, 그리고 기본 공제 한도 250만원을 뺀 500만원이다. 500만원의 22%인 110만원이 A씨가 납부할 2020년 해외 주식 양도소득세다.


Q  보유한 주식이 많이 올랐는데 팔지는 않았다. 그럼 세금도 안 내나?
A 그렇다. 해외 주식 양도소득세는 주식의 평가 손익이 아니라, 실제로 손에 쥐게 된 돈을 기준으로 계산한다. 주가가 아무리 많이 올랐어도 팔지 않았으면 양도소득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는 뜻이다. 반대로 주가가 많이 내린 종목이 있더라도 안 팔면 과세표준 구할 때 이 금액을 뺄 수도 없다.

예를 들어 위의 A씨가 보잉으로 250만원을 손해 보고 있어도 한 번도 팔지 않고 보유만 하고 있었다면, A씨의 과세표준은 애플·테슬라로 번 돈 1000만원에 기본 공제 한도 250만원을 제한 750만원이 된다. 그럼 세금도 165만원(750만원×22%)으로 오른다. 주식 거래용 스마트폰 앱에는 해외 주식 세금 계산기가 보통 있는데, 대부분 해당 증권사 거래 내역만 기준으로 계산해준다. 거래 계좌가 여러 개인 투자자는 각자 계산해 합쳐 보아야 한다.


Q  양도소득세 절약할 방법 없나?
A 조금이라도 줄이고 싶다면 수익률이 마이너스인 주식을 과감하게 매도하는 것도 방법이다. 앞으로 상승 여력이 없다고 판단되는 종목이라면 남은 석 달 안에 팔아서 과세 표준을 줄이는 데에 활용해봄 직하다는 뜻이다. 지금은 마이너스이지만 계속 버티면 원금 회복이 가능할 것 같은 종목도 있는가? 이 경우엔 마이너스일 때 한 번 팔았다가, 바로 다시 사들이는 것도 방법이다. 단, 이 경우 약간의 해외 주식 거래 수수료를 내야 한다.


Q  ETF를 샀으면?
A 개별 종목보단 좀 더 안전해 보이는 미국 ETF를 산 투자자도 많다. 해외 증시에 상장돼 거래되는 해외 ETF는 해외 주식과 똑같이 세금을 계산한다. 그렇다면 미래에셋의 ‘TIGER 미국 나스닥 100 ETF’ 등과 같이, 해외 지수를 따르지만 한국 증시에 상장해 거래되는 ETF는 어떨까. 이런 ETF는 국내 투자 상품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해외 주식 양도소득세 고려 대상이 아니다. 국내 상장된 해외 주식·채권형 ETF 상품의 매매 차익이나 분배금은 ‘배당소득’으로 분류돼 배당소득세(15.4%)가 부과된다.



한국 증시, 거품일까
“20년전보다 탄탄해졌지만 묻지마 매수 위험”


본문이미지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폭락했던 한국 증시는 일단은 V자 반등에 성공한 듯 보인다. 하지만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인 가운데 증시만 오르는 현상을 불안하게 보는 시각도 많다. 1999~2000년 한국을 덮친 ‘코스닥 IT 버블’의 악몽을 떠올리는 사람들이 생겼다.

코로나 국면 속 주식 시장의 외로운 호황, 2000년과 닮았을까. 2000년 IT 버블 때와 상황이 다르지만, 그렇다고 완전히 마음을 놓을 상황은 아니다.

2000년과 다른 이유는 크게 셋이다. 우선 시장에 풀린 돈의 규모가 당시보다 훨씬 크다.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전 세계적인 위기 상황에 한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 정부는 금리를 인하해 막대한 돈이 풀리게 했다. 신한금융투자 윤창용 센터장은 “상승 동력 자체가 ‘돈’이라는 점이 20년 전과의 차이”라며 “이는 역으로 미래 어느 시점에 인플레이션 우려가 부각하고 주요국 정부가 긴축으로 돌아서면 증시가 가라앉을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라고 했다.

기업의 실적이 2000년보다 탄탄하다는 점도 다르다. 서철수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장은 “IT 버블의 상징인 ‘새롬기술’처럼, 당시 인터넷 기업들은 장차 ‘이렇게 성공하겠다’라는 서사만 있었지 실제 수익을 못 내는 경우가 많았지만 지금은 다르다”라고 했다. 유진투자증권 변준호 센터장은 “2000년과 달리 지금 주가가 오르는 인터넷·기술 기업은 실적이 앞으로 더 개선될 가능성이 큰 회사들”이라고 했다. 한국 경제 ‘체급’이 외환위기 직후였던 2000년보다 훨씬 탄탄하다는 점도 ‘다르다’는 이유로 꼽혔다.

그렇다고 마음 푹 놓아도 된단 뜻은 아니다. 정연우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2021년 한국 경제와 기업들의 실적 반등이 충분히 기대되는 상황”이라면서도 “코로나 충격 초기 저점에 비해 코스닥이 2배 수준으로 상승한 그 속도는 IT 버블 당시와 비슷한 측면이 있다”라고 말했다. 가치 투자를 지향하는 최준철 VIP자산운용 대표는 바이오 분야의 일부 기업이나 일부 신규 상장 기업에 너무 큰 돈이 몰리는 현상을 두고 ‘과열이 우려된다’고 보았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년 11월호
    이번달 전체 기사 보기